여행의 기술
장거리 비행을 위한 작은 팁


장거리 이동은 힘들다. 비행이라면 더욱 그러하다. 비행기 안은 기온, 습도, 기압이 낮아 몸이 쉽게 붓거나 불편할 수 있다. 장거리 비행을 위한 작은 팁을 소개한다.





장거리 비행, 복장은 넉넉하고 따뜻하게
인간의 몸은 최대 35%까지 부을 수 있다고 한다. 기내는 기압이 낮아 몸이 더욱 붓기 쉽다. 청바지 등 꽉 조이는 옷이 아닌 트레이닝복 같은 편하고 넉넉한 옷을 입거나 챙겨서 갈아입도록 한다. 또한 신발을 벗고 기내에서 나눠주는 기내용 양말을 신거나 가벼운 슬리퍼 등으로 갈아신는 것도 좋다. 또한 가디건이나 가벼운 점퍼, 숄 등도 반드시 챙길 필요가 있다.


보습제를 챙기자
사람이 보통 편안함을 느끼는 습도지수는 약 50~60%라 한다. 하지만 항공기내는 습도가 15%정도로 매우 낮은 편이다. 피부가 금방 건조해지기 쉽기 때문에 물을 자주 마시고 립밤이나 핸드크림을 반드시 구비하는게 좋다. (입술, 손발, 팔꿈치는 쉽게 갈라진다) 장거리 비행시에는 모공이 쉽게 막히기 때문에 화장을 하지 않고 로션이나 수분크림 정도만 듬뿍 바르는게 좋으며(미스트나 로션통 등은 기내 유입이 안되기 때문에 샘플지 몇장을 챙기는 정도가 좋다) 괜찮다면 일회용 팩을 준비해 붙이고 있어도 된다.


스트레칭은 수시로
10시간이 넘어가는 장거리 비행에서 가장 힘든 것은 좁은 좌석에 앉아 쉽게 움직이지 못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복도를 오간다던가 수시로 일어나 몸풀기 하는 것이 힘들다면 앉은 자세에서 발가락을 앞으로 당기거나 주무르고, 목이나 어깨를 움직이는 등의 간단한 스트레칭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퉁퉁부어 무거운 몸상태를 만들지 않도록, 할 수 있다면 수시로 움직여라. 다리를 꼬고 앉는 것은 좋지 않으며 특히나 자주 붓는 사람은 압박스타킹을 이용하는 것도 좋다.


과음 과식 금물
속이 더부룩해지기 쉽다. 과음, 과식을 금하고 채소 등 가벼운 음식을 먹는게 좋다. 또한 탄산음료보다는 순수한 물로 수분섭취를 해야한다.






꼭 챙길것이 있다면?
목베게, 안대, 귀마개는 장거리 비행의 훌륭한 동반자다. 꼭 챙기자.
호흡기가 안좋은 사람들은 마스크를, 렌즈를 끼거나 눈이 쉽게 건조해지는 사람은 인공눈물이나 안약 등을 가져가는 것도 좋다.
볼펜 등 간단한 필기도구를 챙기자. 입국신고서, 세관신고서를 작성할때 쓴다.

샘플용 가글 혹은 껌이 있다면 양치하기 힘든 장거리 비행에서 은근히 유용하니 챙기는게 좋다.
비타민제는 컨디션이 안좋거나 감기증상이 있는 사람에게 작은 활력이 된다.
귀마개(이어플러그)는 기압으로 인해 고막이 아플때, 그리고 기내 소음을 막는데 도움이 된다. 없다면 승무원에게 요청할 수 있다. 특히 기압으로 고막이 아플때는 1)껌을 씹거나 2)물을 마시거나 3)코를 막고 침을 삼키는 등의 간단한 조치가 도움이 될 수 있다.



시차증후군 극복은 햇빛으로
우리 몸의 생체리듬은 서쪽으로 여행할 때보다 동쪽으로 여행갈 때 시차증후군이 더욱 심해진다고 한다. 시차(Jet Lag)증후군이란 불면증, 기억력 감퇴, 소화불량, 신경과민, 두통이나 피로감 등을 동반하기 때문에 여행 전 미리 신경써두는 것이 좋다.

1) 신체가 해당 시간대에 적응하기까지는 약 2~3주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한다. 비행 며칠 전부터 일찍 잠자리에 드는 등 몸에게 준비를 시작하는 방법도 있다.
2) 여행지에 도착하면 의식적으로 일광욕을 한다. 햇빛에 맞춰 몸이 자연스레 시간대를 조정한다고 한다.
3) 비행내내 잠을 자지 않고 여행지 시간에 맞춰 한꺼번에 푹 자는 방법을 쓰는 경우도 있다. 스스로 컨디션에 맞춰 조절하자.
4) 잠자리 들기 전 약 한시간 정도 간단한 스트레칭이나 운동을 하는 것도 좋다.
5) 적응 기간 중 과음은 금물이다. 대신 물을 많이 마시도록 한다.


그외 체크사항
- 절대 금연. 가끔 화장실에서 피우다 적발되는 경우를 보았는데 굉장히 위험한 경우다. 추방사유까지 되므로 기내환경 안정을 위해 절대 금연하자.
- 항공기내 담요나 베게는 필요하면 한 장 더 요구할 수 있으나, 잘못 알려진 것처럼 일회용이 아니므로 가져오지 않는 것이 매너다.
- 식사할때는 남을 배려하기 위해, 이착륙시에는 안전을 위해 의자를 똑바로 세워야 한다.
- 승무원을 부를때는 의자 팔걸이나 머리 위에 표시되어 있는 버튼을 누르거나 지나가는 승무원에게 눈을 맞추며 살짝 손을 드는 정도가 좋다.
- 긴머리 소유자는 머리를 묶지 말고 푸르거나 옆으로만 살짝 묶는게 좋다. 잘때 배기기 때문이다.
- 장거리 여행이라면 복도쪽 좌석이 좋다. 화장실을 가거나 스트레칭등을 위해 수시로 움직일때 편하다.
- 체크인 후 탑승 전 간혹 생기는 좌석 업그레이드 기회를 위해 1)탑승 수속을 살짝 늦게 하거나 2)단정하게 입어 비지니스 클래스용 드레스 코드를 맞추면 좋다는 팁이 있다. 하지만 좌석 업그레이드의 깜짝 기회는 대체적으로 운에 좌우한다고 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Favicon of http://ggholic.tistory.com BlogIcon 달콤시민 2009.08.11 11:08 신고

    우왕~ 오랜만이에요 ^^
    안그래도 9월에 여행가는데 장거리비행이거든요~
    완전 좋은 정보에요~ ㅋㅋ 사실 친구랑 이번에는 기내의 술이란 술은.. 다 맛보자 ㅋㅋㅋ 이런 야심을 품었는데 적당히 해야겠어요 하하하

    • Favicon of http://mephisto9.tistory.com BlogIcon Demian_K 2009.08.11 11:32 신고

      꺄아|~~달콤님 아니세요^0^// 안녕하셨어요?^^ㅎㅎ정말 오랫만이네요. 요즘 너무 바빠서 겨우 블로깅을 시작했는데 이렇게 맞아주셔서 넘 기뻐요.ㅎㅎㅎ
      9월에 여행가시나봐요! 멋진 계획 세우고 계신가요? 벌써부터 후기가 기다려지는데요?ㅎㅎㅎ건강한 여행하고 오세요!!^^

  2. 나프록센 2009.08.11 23:26 신고

    4년전 처음 여행기억이 아주 처절하게 납니다.
    워낙에 골초인지라 13시간여동안 금연은 정말 피가 마르는 고통이었지요.
    프랑크푸르트에 내리자마자 흡연구역 찾아 달려가 연달아 두대 피우고는 얼마나 행복해 했었는지...

    하지만 이제는 그 어떤 장거리 여행도 두렵지 않습니다.
    담배를 끊었거든요 으하하 (그래야 이제 3주됐습니다-_-)

    • Favicon of http://mephisto9.tistory.com BlogIcon Demian_K 2009.08.12 03:44 신고

      담배를 끊으셨다니 축하드립니다.ㅋㅋㅋ(아직 3주지만 그래도 시작이 반 아닙니까.ㅋㅋㅋ) 저도 들었는데 흡연자들은 장거리 비행에서 거의 지옥을 경험한다고 하더군요.ㅋㅋㅋ
      전 피부가 엄청 건조한 편이라 장거리 비행하면 정말 피부 찢어지고 난리가 나거든요.ㅋㅋ어후...여튼 장거리 여행은 정말 힘들어요.ㅋ

  3. Favicon of http://blog.aladdin.co.kr/catchme84 BlogIcon 2009.08.12 10:25 신고

    전 와인 작은거 한병에도 뿅가더라구요 ㅋㅋ 흔들려서 그런가 ㅋㅋ 좀 자고 일어나서 밥먹고 영화 좀 보고 (말도안되는 코미디 영화가 좋아요 ㅋㅋㅋ) 밥먹고 또 와인먹고 자고 ㅋㅋㅋㅋ
    이런 버릇은 시차 별 차이 안나는 곳만 다녀서 생긴 것 같습니다;;;;;;

    좀 웃긴 일이 인도에서 현지옷 조달해서 입느라고 완전 빨강노랑 펑퍼짐한 원피스와 바지를 사서 입고 다녔었는데 ㅋㅋ
    그거 편하다고 아무 생각없이 그거 입고 비행기 타고 태국 들어왔다가 정말 부끄러웠어요. 꼴까따 공항이랑 태국 공항 분위기가 천지차이인거에요 ㅠㅠ 태국은 완전 바캉스분위기 내면서 사람도 진짜 많고 다 막 세련되게 입고 ㅠㅠ 그런 천쪼가리 입고 공항 도저히 돌아다닐 수가 없어서 화장실가서 갈아입었다는 ㅋㅋㅋㅋㅋㅋㅋㅋ

    • Favicon of http://mephisto9.tistory.com BlogIcon Demian_K 2009.08.16 06:19 신고

      ㅋㅋㅋㅋㅋ왠지 상상하니까 엄청 재밌어요.ㅋㅋ편하게 화려한 원피스 입고 돌아다니다가 급 부끄러워져서 옷 갈아입는거...ㅋㅋㅋㅋ저도 비슷한 경험이 있었죠. 여행자니까 괜찮겠지 하고 세수만 겨우 한 공포의 쌩얼로 다니다가 급쪽팔려서 화장실 들어가 매무새 고친적 있었는데....ㅋㅋㅋㅋㅋ

      글고 저도 비행기 탈때는 평소에는 잘 안보는 말도 안되는 가벼운 코미디영화가 땡기더라구요. 술은 안좋아해서 오렌지주스만 엄청 마시다가 화장실 들락날락....ㅋㅋㅋㅋㅋ

  4. Favicon of http://paramalay.tistory.com BlogIcon parama 2009.08.17 09:16 신고

    아~ 다시 활동하시는 모습 뵈니 어찌 그리 기쁜지 몰겠어요 ㅋㅋㅋ 즐거운 남미 이야기도 들을 수 있을 것 같고~~ ㅋㅋㅋ 장거리 비행~ 15시간 타본게 저한테는 최장거리인것 같아요~ ㅋ

  5. Favicon of http://www.unny.com BlogIcon montreal flower delivery 2009.09.23 10:53 신고

    좋은 글 이군여, 저는 멀미약 달라니깐 수면제 주길래, 먹고 푹잤어여.

    • Favicon of http://mephisto9.tistory.com BlogIcon Demian_K 2009.09.27 03:55 신고

      수면제...그것도 은근 좋겠군요. 전 불편해서 잠도 잘 안오던데...ㅎㅎㅎ

  6. Favicon of http://black-and-white.tistory.com BlogIcon 소소씨 2010.01.12 17:31 신고

    흙, 적응될 때까지 2~3주,,, 어쩐지 적응될만 하면 돌아와야 하는 서글픔, 돌아오면 또 시차가 안맞고 ㅠ,ㅠ
    미리미리 시간대에 몸을 맞추어 주어야 하는 거였군요오오

    • Favicon of http://mephisto9.tistory.com BlogIcon Demian_K 2010.01.13 02:07 신고

      ㅋㅋㅋ진짜 그런것 같아요. 비교적 짧은 여행일 경우에는 시차때문에 좀 난감하죠.ㅋㅋ

+ Recent posts